광운대학교(총장 유지상)가 8월 17일(화) 발표된 교육부 「2021년 대학기본역량진단」 가결과에서 ‘일반재정지원대학’에 선정됐다.

교육부는 이번 평가에서 진단 대상 총 319개 대학 중 참여를 신청한 285개교 가운데 일반대학 136교, 전문대학 97교를 일반재정지원 대학으로 선정했다.

지난 2018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에서 ‘자율개선대학’에 선정됐던 광운대는 이번 진단에서도 일반재정지원대학으로 선정돼, 교육부에서 지원하는 ▲일반재정지원 ▲특수 목적 지원 사업 참여 ▲국가장학금 및 학자금대출 지원 등을 받게 된다. 특히, 일반재정 지원은 목적성 재정지원과 달리 대학이 폭넓게 활용할 수 있어 대학의 재정 운영 자율성 확대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로써 광운대는 향후 3년(2022~24년)에 걸쳐 약 100억 이상의 교육부 재정지원을 받게 될 예정이며, 대학 발전계획 및 특성화 전략에 따라 교육의 질적 혁신과 적정 규모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유지상 총장은 “구성원 모두가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내실 있는 대학을 만들고자 노력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광운대는 창의융합인재를 양성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