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상 총장, 박항서 감독과 이영진 수석코치 만나 응원의 메시지 전달

– 유지상 총장, 베트남 출장에서 박항서 감독과 이영진 수석코치 만나 –

– 본교 재학 중인 베트남 유학생들이 직접 손으로 쓴 응원과 감사의 메시지 전달 –

– 이날 박항서 감독과 이영진 수석코치는 광운대 명예초빙교수로 ‘위촉’ –

@ 유지상 총장(우)가 베트남축구대표팀 박항서 감독(좌)을 만나 광운대 베트남 유학생들이 쓴 감사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유지상 총장이 2019년 4월 8일(월) 오전 베트남 축구대표팀 박항서 감독과 이영진 수석코치를 만나 광운대 베트남 유학생들이 직접 쓴 감사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 유지상 총장(우)가 베트남축구대표팀 이영진 수석코치(좌)를 만나 광운대 베트남 유학생들이 쓴 감사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유 총장은 지난 2019년 4월 7일(일)부터 10일(수)까지 3박 4일간 베트남 하노이로 떠난 출장에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박항서 감독과 이영진 수석코치를 만났다.

이번 만남은 광운대 축구부 오승인 감독의 주선으로 이루어진 것으로, 이날 유 총장은 박항서 감독과 이영진 수석코치에게 광운대에 재학 중인 베트남 유학생이 직접 작성한 응원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는 유 총장이 베트남 출장에서 박 감독과 이 수석코치를 만날 예정이라는 소식이 알려지자 광운대 베트남유학생 모임에서 ‘박항서 매직’ 신화를 일으킨 박 감독과 이 수석코치에게 감사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자는 의견이 모아져 작성되었다. 광운대에는 현재 250여 명의 베트남 학생들이 한국어과정과 학부, 대학원 등에서 공부하고 있다.

아이디어를 낸 이반훙 학생(전자융합공학과 18학번)은 “박항서 감독과 이영진 수석코치 덕분에 베트남 축구는 정말 큰 발전을 이루었기에 베트남 사람들은 모두 박 감독과 이 수석코치를 좋아하고 존경한다”라며 “한국에서 유학 생활을 하느라 그동안의 경기를 현지에서 응원하지 못해 아쉬웠는데 이렇게라도 감사의 인사를 전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박항서 감독과 이영진 수석코치는 광운대 명예초빙교수로 임명되었다.

@ 광운대 명예초빙교수로 위촉된 박항서 감독(위)과 이영진 수석코치(아래)가 유지상 총장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중앙일보 : 광운대 베트남 유학생들, 박항서 감독, 이영진 수석코치에게 응원의 메시지 전달

연합뉴스 :[게시판] 광운대, 박항서 감독 명예초빙교수 임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