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덕 교수(건축공학과) 현대건설 ‘2016 현대건설 기술대전’ 심사위원장 맡아

%ea%b4%91%ec%9a%b4%eb%8c%80%ed%95%99%ea%b5%90-%ea%b9%80%ec%b0%bd%eb%8d%95%ea%b5%90%ec%88%98

본교 김창덕 교수(건축공학과)가 현대건설이 주최한 ‘2016 현대건설 기술대전’의 심사위원장을
맡았다. 2016년 9월 29일(목) 현대건설에 따르면 지난 27일 서울 양재동 ‘힐스테이트 갤러리’에서 진행된 이번 시상식은 정수현 사장을 비롯해 현대건설 임직원과 업계 관계자, 대학생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현대건설 기술대전은 국내 유일의 건설사 기술 공모전이다.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도모하고 국
내·외 대학생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한 취지에서 마련돼 올해 9회째를 맞았다.
지난 3~7월 접수에서 토목/건축/플랜트/환경 분야에서 총 150여건의 기술이 출품되었으며 3차에 걸친 심사를 통해 대상, 금상 각 1건 등 총 12건의 수상작이 선정됐다. 대상으로 선정된 이엑스티(주)의 ‘PF(Point Foundation) 공법’은 땅속 흙과 친환경 시멘트를 섞어 굳히는 기술로
연약지반을 강화, 건물의 기초지지력을 강화하는 공법이다.

연약지반에 위에서 아래로 갈수록 좁아지는 쐐기 모양 구멍을 뚫고 흙과 친환경 시멘트를 섞
은 혼합물로 메워 연약지반을 강화하는 방식이다. 기존에는 건물 기초지지력 강화를 위해 지
하 깊숙한 암반까지 말뚝을 시공해야 했다. 시공한 말뚝으로 토양이 중금속에 오염되는 등 환
경 문제도 발생했다.

신기술을 활용하면 환경에 유해한 물질이 발생하지 않는 건 물론 기존 공법 대비 공기가 단축
되고 공사비용이 20% 이상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은상으로는 대학,기업 각 부문에서 2팀씩
총 4팀이 선정됐다. 동상은 대학 부문 4팀과 기업 부문 2팀 등 총 6팀에 주어졌다.
수상자들에게는 대상 1000만원, 금상 500만원 등 총 3300만원의 연구개발 지원금이 수여된
다.

올해 심사위원장을 맡은 김창덕 광운대학교 교수는 “현대건설 기술대전에 출품된 다양한 기술이 우리나라 건설산업의 밝은 미래를 보여주는 것 같아 보람을 느낀다”며 “이번 기술대전에서 나온 다양한 기술이 미래 건설기술 발전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