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 슬램’ 박인비, 모교 광운대 깜짝 방문
신철식 광운학원 이사장(왼쪽)이 모교를 방문한 박인비 선수(오른쪽)와 환담을 나누고 있다.

[이데일리 신하영 기자] 리우올림픽에서 골프 선수로는 최초로 ‘골든 커리어 그랜드슬램’ 금자탑을 쌓은 박인비 선수(28·KB금융그룹)가 모교인 광운대를 깜짝 방문했다.

광운대 생활체육학과 08학번인 박인비 선수는 지난 5일 오후 서울시 노원구 광운대 캠퍼스를 방문, 신철식 이사장과 천장호 총장 등 대학관계자들을 만나 환담을 나눴다.

그는 “2008년 광운대에 입학한 첫 해 US 여자오픈에서 우승하는 등 좋은 일들이 많았다”며 “많은 분들의 격려와 응원 덕분에 브라질 리우올림픽에서도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천 장호 총장은 “최초의 골든그랜드슬램 달성 등 박인비 선수가 남긴 기록은 당분간 깨지기 어려울 것”이라며 “앞으로도 광운인들 모두가 하나가 되어 박인비 선수의 앞날을 지켜보며 응원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 날 캠퍼스에는 박인비 선수의 방문 소식이 재학생·교직원이 모여 축하의 박수를 치는 등 환영 분위기를 연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