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광운대학교 외국인 유학생들이 학교 축제인 ‘월계축전’ 기간을맞아 지난 13~15일 네팔을 돕기 위해 자국 음식을 파는 세계 음식축제를 열었다고 17일 밝혔다.

이 행사에는 일본, 중국, 오스트리아, 독일, 인도, 태국, 몽골 등 7개국 출신 250여명이 참가했다.

중국인 유학생 장아남 학생은 “예전에 중국에서도 쓰촨 대지진이 일어나 지진이 얼마나 무서운 재앙인지 알고 있다”며 “이곳에서 사귄 네팔인 유학생 친구도 한 명 있는데 그를 돕고 싶어 행사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들은 수익의 절반을 떼어내 네팔을 위한 기부금으로 낼 예정이다.

학교 홍보대사 동아리인 ‘비마랑’도 네팔을 돕고자 바로 옆 부스에서 에코 백과 티셔츠를 판매했다.

광운대에 재직중인 네팔인 서반우 광운한림원 전자공학과 교수는 “세계 음식축제 부스를 보고 눈물이 났다”며 “금액은 중요하지 않고 유학생들이 네팔을 위해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에 고마움을 느꼈다”고 말했다. 서반우 교수는 “지난달 25일 첫 지진이 일어났을 때 광운대 네팔 유학생 한명의 친척이 숨지고 또 다른 한명은 고향집이 무너졌다”고 전했다.

서 교수는 이번 행사에 앞서 학교 측에 건의해 교내 세 곳에 모금함을 설치했다. 모금액은 추후 학교 명의로 네팔 총리실의 재해구조계좌(Disaster Relief Fund Bank Account)에 직접 보낼 계획이다.

20150518_festiv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