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구청장 김성환)가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친환경 도시농업을 위해 도시양봉 활성화 사업을 추진한다.

구가 도시양봉 사업을 추진하게 된 데는 수락산, 불암산 등 도시자연공원이 위치, 산림자원이 풍부하고 녹지율이 서울시에서 가장 높은 수준인 62.7%로 양봉을 위한 최적의 여건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구는 우선 4일 양봉을 위한 지형적 제반여건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광운대학교와 양봉단지 조성의 기반이 될 부지사용을 위한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구는 상계3.4동 불암산(산 161-3번지)에 위치한 660㎡ 규모의 부지를 광운대학교로부터 제공받아 양봉단지를 조성, 도시양봉 교육과 실습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구는 양봉단지를 조성하기에 앞서 불암허브공원에서 4월7일부터 ‘2015년 제1기 도시양봉학교’를 운영한다.

공원 주변에 아카시아, 밤꽃, 벚꽃, 진달래 등이 서식하고 있어 밀원의 조건이 좋고 방향이 서향이라 해질녘 볕이 잘 들어 벌이 귀소하기 적합하다는 점에 착안, 구는 우선 허브공원 내에 벌통 5식(1m × 0.8m 규모)을 이달 중에 설치할 예정이다.

또 혹시 모를 안전 사고에 대비, 성인용 양봉 보호망과 해독제 등 구급약 등 안전장비도 비치한다.

농작물의 화분매개를 촉진시켜 채소, 과일 등 친환경 식량생산을 가능하게 하는 꿀벌은 도시양봉학교 실습장이 될 불암허브공원 텃밭내 농산물생산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구는 기대하고 있다.

4월7일 1기 개강을 앞두고 있는 도시양봉학교는 총 7강으로 구성, 매주 화요일 오전 9시 30분부터 11시 30분까지 2시간씩 상계3.4동 소재 불암허브공원에서 이론과 실습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프로그램 참여를 원하는 주민은 오는 23일부터 27일까지 교육 신청을 할 수 있으며, 당첨자는 30일 문자 메시지를 개별통보하고 구 홈페이지에서도 확인 가능하다.

기초 양봉방법에서부터 계절별 벌의 상태에 따른 관리방법 등 총 21강의로 이루어지는 교육에서는 수강생들이 직접 벌꿀을 채밀하는 실습도 진행되며 양봉실습장 벌통에서 채밀된 꿀은 수료생들에게 일부 제공되고 푸드마켓 등에 기부될 예정이다.

구는 이번 사업을 통해 도시양봉의 가능성을 널리 알리고 수강생 및 수료생들의 협동조합 구성 시 광운대학교에서 제공받은 부지를 양봉장으로 활용토록 해 도시 양봉업을 육성하고 마을공동체 복원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김성환 구청장은 “도시양봉 사업은 사람과 곤충·식물이 공존하는 친환경 생태도시를 구현할 수 있다는 취지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면서 “원활한 양봉업 육성을 통해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토록 본 사업을 충실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출처 :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20150311_노원구MOU